은혜갤러리

 

[유머] 꼬마의 협박

김호수집사 0 713
정말 장난 잘 치고, 말썽장이인 한 꼬마가 있었다.  
그 꼬마의 소원은 예수님에게 선물을 받아보는 것이었다.  
그래서 꼬마는 예수님에게 편지를 썼다.  

'예수님, 저는 예쁘고 착한 아이에요. 저 같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신다고 들었는데 제게도 하나 주시겠죠?'

편지를 쓴 꼬마는 양심이 찔려서 편지지를 찢고 다시 썼다.
'예수님, 사람들이 그러는데 저는 정말 착한 아이래요. 저 같은 아이한테 선물 주신다면서요?'라고 쓴 꼬마는 그래도 양심이 찔려서 다시 썼다.  

'예수님, 저 장난 잘 치고 말썽장이인거 알아요. 착한 애들 선물 다주고 남은 거 하나 정도 줄 수 있잖아요!' 

그래도 안 되겠다고 생각한 꼬마는 선물을 받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을 생각했다.  

꼬마는 당장 성당으로 달려가 성모마리아 상을 훔쳐다가 집안에 꽁꽁 묶어놓고는 예수님께 이렇게 편지를 썼다.  
'당신 엄마 나한테 있다. 선물 안 주면 알지?'

[출처] 네이버까페 샬롬방 신앙공동체, 작성자 : 변성배

댓글